서브이미지
가족회사와 상생협력하는 대학, 충북대학교 기업지원센터

최근소식

  • HOME > 
  • 커뮤니티 > 
제목 4월 기업지원센터 소식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6.05.02 11:33:03
메인비쥬얼

메인비쥬얼

타이틀

  • 충북대학교의 오창 시대가 활짝 열렸다.
  • 충북대학교 산학협력단 기업지원센터와 충청권 산학협력중개센터가 이 달 1일 오창캠퍼스 내 충북대 융합기술원으로 이전했다.
  • 현재 충북대 융합기술원에는 지난달 개원한 충북대 스마트카연구센터와 녹색ICT연구센터, 충북대 산학협력단이 100% 출자해 만든 신기술창업전문회사인 주식회사 유비콤이 입주해 있다.
  • 향후에는 충북대 기술지주회사를 비롯해 기술지주회사 자회사, 중소기업산학협력센터, 누에산업RIS사업단 등이 입주할 예정이다.
  • 이를 통해 산학협력단 기업지원 관련 조직과 기능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 윤여표 총장은 "오창캠퍼스는 급변하는 국내·외 산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보다 전문적인 연구개발 인프라를 마련하기 위해 탄생한 산업특성화 캠퍼스"라며 "오창캠퍼스의 산업특성화는 개신캠퍼스 융·복합특성화, 오송캠퍼스 생명특성화, 세종캠퍼스의 공공특성화 클러스터를 구축하는 시발점으로 큰 의미를 갖는다"고 말했다.
  • 한편 충북대 융합기술원은 충북대가 오창캠퍼스 부지를 매입한지 10년 만인 지난 2013년 6월 착공해 2년 6개월간의 공사를 마치고 지난해 12월 문을 열었다.

타이틀

  • 창조경제의 양 축은 창업과 산학협력이다.
  • 창업의 중심에는 대학發 창업이 자리잡고 있다. 그리고 대학발 창업의 핵심은 바로 대학기술지주회사다.
  • 대학기술지주회사가 일자리 창출과 기술이전 및 사업화 실적을 극대화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 특히나 이는 정부의 대학 평가 및 지원사업 선정에서 가장 중요한 평가지표로 활용되고 있다.
  • 그만큼 대학기술지주회사의 중요성은 날로 강화되고 있다.
  • 그런데 아직도 대학 안팎에서는 이에 대한 인식이 부족한 것이 현실이다.
◇ 충북대 기술지주회사 및 자회사 투자설명회 '성황'
  • 이에따라 충북대학교 기술지주회사인 충북대학교 기술지주(주)(대표이사 김석일 산학협력단장)는 11일 충북대학교 설립 최초로 '충북대학교 기술지주회사 및 자회사 투자설명회'를 갖고 기술지주회사의 성공을 다짐했다.
  • 이날 투자설명회는 ▲산학연협력기술지주회사 현황과 이해(한국피씨피 김유신 대표이사) ▲충북대학교 기술지주(주) 운영 계획(산학협력단 이동원 부단장) ▲충북대 기술지주(주) 1호 자회사인 (주)유비콤 투자 제안 및 소개(이상욱 부사장) ▲충북대 기술지주(주) 2호 자회사 (주)CBI 투자 제안 및 소개 순으로 진행됐다.
  • 충북대학교 기술지주회사 김석일 대표이사는 이날 "학교에서 기업 투자설명회를 갖는 것이 생소하겠지만 이젠 대학도 기본인 교육은 물론 창업과 비즈니스를 발굴해야 하는 중요한 시점에 와 있다"며 "충북대학교 기술지주회사 탄생이 도내 최초이지만 타 지역 대학과 비교하면 사실 늦은 감이 많다"고 말했다.
  • 김 대표는 이어 "충북대 기술지주회사가 전국에서 38번째로 설립된 후발주자이지만 국공립대 기술지주회사의 모범 사례가 되고, 충북지역 대학의 우수연구 성과물과 대학 브랜드를 활용한 창업을 도모해 대학 재정 선순환 및 지역경제에 기여하는 구조를 반드시 이룰 것"이라고 강조했다.
◇ "대학연구 성과의 사업화 선순환 구조 구축 모델"
  • 이어 (주)한국피씨피 김유신 대표이사는 '산학연협력 기술지주회사의 현황과 이해'란 제목의 특강을 통해 참석자들에게 기술지주회사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 김 대표는 "우리나라의 경우 선진국과 동일한 금액의 연구개발비를 투자할 경우 특허수는 2배나 많지만 사업화 실적은 반대로 절반에 불과할 실정"이라며 "따라서 대학의 연구성과를 사업화 할수 있는 선순환 구조 구축 모델이 매우 중요한데 이를 선도할 수 있는 제도가 대학기술지주회사"라고 말했다.
  • 김 대표는 이어 "대학발 창업유형은 많지만 그중에 핵심은 대학(산학협력단)이 사업의 주체가 되는 대학기술지주회사"라며 "따라서 대학기술지주회사는 대학 기술사업화의 한계를 극복하는 적극적인 방안으로서 성공적 기술사업화를 통한 교육과 R&D의 선순환 구조에 기여한다"고 그 중요성을 설명했다.
  • 김 대표는 또 "창업활성화를 위한 대학 내외부의 전방위적 노력 등 기술사업화 환경이 크게 변화된데다 교육의 창의자산실용화지원사업과 미래부의 TMC사업(TLO+대학기술지주회사), Post-LINC 등 정부 제도와 정책이 이슈화 되기 때문에 대학 스스로 기술사업화와 관련해서 능동적이고 선제적인 대응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 충북대 기술지주(주) 운영 계획은
  • 충북대학교 기술지주회사의 정식 명칭은 '충북대학교 기술지주(주)'이다.
  • 지난 1월 교육부로부터 정식 인가를 받은후 다음달 법인설립 등기와 사업자등록을 마치고 이날 첫 투자설명회를 개최하게 된 것이다.
  • 이동원 부단장은 설립 목적에 대해 3가지를 들었다.
  • 먼저 ▲거점 국립대학 위상에 맞는 기술지주회사 설립과 운영으로 대학평가 및 지원사업 선정에 불이익을 최소화 하는 한편 ▲청년실업 해결에 적극 동참하고 ▲장기적으로 기술지주회사의 성공적인 운영으로 대학재정 안정에 기여하는 것 등이다.
  • 또 운영 원칙으로 ▲기술지주회사의 재무 안전성 조기 달성으로 산학협력단 출연금 최소화 ▲산학협력단 출자금의 운용상 투명성 보장 및 공개 ▲온정적 투자 금지(수익관점의 투자)를 제시했다.
  • 이 부단장은 이어 운영 계획을 3단계로 정하고 ▲기술지주회사의 토대 구축(태동기, 2016~2017)과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한 수익성 있는 자회사 설립 및 운영(정착기, 2017~2019)을 거쳐 ▲적극적인 자회사 개발로 학교 재정지원 선순환 구조(안정기, 2019년 이후)를 이루겠다고 밝혔다.
  • 이 부단장은 "따라서 기술지주회사를 통해 연구개발 선순환 시스템 구축과 창업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기여, 지역 거점대학으로서의 창업분위기 조성 및 확산, 대학의 건전한 재정자립 구현 등의 기대효과가 기대된다"며 대학 내외 구성원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참여를 당부했다.
◇ 자회사 1호 (주)유비콤과 2호 (주)CBI는 어떤 회사
  • 충북대 기술지주회사 1호 자회사는 (주)유비콤(대표 조태원)이다.
  • 그리고 CBI(가칭)가 2호 자회사로 추진 중에 있다.
  • 충북대 신기술창업전문회사인 (주)유비콤의 이상욱 부사장은 이날 설명회에서 유비콤의 무선원격검침 시스템인 UbiAmi와 스마트 절전 시스템인 ecog에 대해 설명했다.
  • 지난해 '창조경제 벤처창업대전'에서 대통령상을 받은 바 있는 (주)유비콤은 수도와 전기, 가스 검침을 사람이 아닌 무선으로 원격 조정하는 지능형 전력계량 시스템이다.
  • 이를 통해 수용가 집을 직접 방문하여 수기 검침을 하던 기존 방식을 원격 검침으로 개선, 비용 절감과 검침 시간 및 검침의 정확성을 확보하고 있다.
  • 또한 난검침 지역 해소는 물론 계량기 조작 및 도수 관리, 검침원을 가장한 범죄 예방 등의 효과도 얻고 있다.
  • 현재 수자원공사와 광주·울산 광역시, 충북 청주 괴산 음성 증평 등 전국 36개 기관에 3천여대를 설치, 운영중에 있다.
  • 특히 서울시도 내년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 스마트 절전 시스템은 말그대로 전기를 줄이는 시스템으로 LG전자, 기아자동차 등 공장과 대학, 공공기관, 초중고 학교 등 전국 136곳에 1만여대가 설치돼 운영중에 있다.
  • 이상욱 부사장은 "(주)유비콤은 이 두가지 시스템을 통해 매출액을 2016년 40억, 2017년 64억, 2018년 100억원을 올린다는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 (주)CBI는 현재 회사 설립이 한창 진행중이다.
  • 사업 아이템은 ▲제품 판매대행(자회사 및 중소기업 제품) ▲용역사업(우수전문 인력을 활용한 교내외 용역사업 수주) ▲브랜드 사업(충북대의 긍정적 이미지를 사용한 마케팅 및 홍보) 등이다.
  • (주)CBI는 이를 통해 매출증대는 물론 기술지주회사 및 충북대학교에 대한 긍정적 이미지를 제고시킨다는 방침이다.

타이틀

  • 충북대학교기술지주(주)가 14일 오후 5시 충북대 본부 5층 대회의실에서 '제1회 이사회'를 개최했다.
  • 이날 이사회에는 이사회 의장인 충북대 윤여표 총장과 김석일 대표이사를 비롯해 임직원 10여명이 참석했다.
  • 윤여표 의장은 "향후 기술지주회사를 통해 창업 일자리창출을 촉진해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건전한 재정자립 대학을 구현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 김석일 대표이사는 "첫 이사회였지만 임원진간의 활발한 토론을 갖게 된 자리로 의미가 깊다"며 "늦게 시작한 만큼 더욱 노력해 기술지주회사의 모범으로 자리매김 하겠다"고 했다.

수신거부

  • 하단로고
  • 주소
목록
이전글 2월 기업지원센터 소식
다음글 5월 기업지원센터 소식
퀵메뉴